관세청 넷플릭스 임팩트스퀘어 패밀리오피스
태양상선 창업경진대회 SNUBIZ Members
지난 ISSUE
지난 ISSUE
Insight/교수칼럼

2023년에는 본격적인 블록체인 혁명이 시작될까?

2023년에는 본격적인 블록체인 혁명이 시작될까?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2008년 전 세계를 강타한 금융위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대형 금융기관과 금융당국들의 관리능력과 도덕성에 의구심을 가지게 되었다. 이에 반발하며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를 자처하고 이듬해 등장한 비트코인 및 그 작동원리인 블록체인 기술이 등장한 지 13년가량 되었다. 그간 블록체인 기술은 거의 모든 산업 전반에 적용되며 저변을 넓히고 있고 디지털 자산이라는 새로운 금융 영역을 개척하며 급기야는 Web3라는 인터넷의 미래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재미있는 점은 2016년 등장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논의에서 초기에는 요소기술로 언급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핵심요소기술로 언급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소위 ‘주류’기술로서 실체가 인지되고 받아들여지는데 저항이 있어왔고 시간도 조금 걸린 모양새다.

반면 블록체인에 대한 회의론도 만만치 않다. 최근 유동성 축소에서 촉발된 가상자산 시장의 위기와 이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은 매우 충격적으로 다가오지만 사실 블록체인 기술로 인한 파괴적 혁신이 체험된 것이 없다는 무용론이 항상 꼬리표처럼 따라다닌 것도 사실이다. 다만 잊을 만하면 스마트 계약, d’app, DeFi, DAO, NFT, 메타버스, Web3와 같은 새로운 패러다임과 국제 및 무역 금융, 주식발행 및 관리, 물류와 공급사슬관리, 부동산 거래, 문서위조 방지, 제3세계금융 등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적용사례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반복되는 회의론을 뚫고 대중의 관심에 계속 재등장하는 모습은 흡사 불사조와도 같다. 마치 비트코인이 13년이라는 짧은 존재기간 동안 3번 이상 혹한기를 맞고도 재상승을 반복하는 모습과 묘하게 겹쳐 보인다.

물가상승과 금리인상으로 글로벌경제가 얼어붙은 지금, 블록체인에 대한 장밋빛 전망은 어떻게 될 것인지 많은 이해관계자들의 관심과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 다양한 시나리오가 가능하지만 몇 가지 측면에서 본격적인 블록체인의 시대가 곧 전개될 개연성이 있다. 첫째는 블록체인 관련 규제시스템의 등장이다. 미국은 올 3월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디지털자산에 대한 연구를 지시했고 CBDC를 중심으로 디지털 자산 혁신을 촉구했다. 미국이 금융산업의 디지털혁신을 주도하고 자국이익을 극대화하겠다는 의지와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 규제당국들의 관심을 끌어모았고 대부분 국가들의 물밑 행보를 가속화시키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당초 현 정부의 공약이었던 디지털산업진흥청 설립은 일단 유보되고 있지만 ISMS관련 규제모순 해결, 뮤직카우 제재 보류, 블록체인 산업 진흥전략 발표, 가상자산 과세 추가유예 논의 등 일련의 조치들을 보면 신중하지만 블록체인 및 디지털자산 시장의 진흥을 통한 가치창출 의지는 확고해 보인다. 내년부터 주요 국가들의 디지털자산 규제의 윤곽이 드러나게 되면 산업의 불확실성이 많이 해소되면서 다양한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 대표적으로 당장 증권형 토근과 유틸리티 토큰의 명확한 범위 및 규제방향, NFT의 범위 및 규제분류 등은 이 영역 대다수의 사업자들에게 많은 불확실성을 해소해 줄 전망이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둘째는 최근 수년간의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블록체인기반 비즈니스들이 등장해 이 기술의 잠재력이 다양하게 평가되어 왔고, 최근 금리인상으로 촉발된 경제침체 위기로 인해 본격적인 옥석이 가려지며 그간 수면아래 있던 문제점들이 드러나고 있는 점이다. 스웨덴의 디지털 토지장부 시스템은 크로마웨이라는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금융, 부동산업계가 정부주도로 협업해 등장했고 민관협력의 모범사례로 언급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에서 벤치마킹 하고 있다. 또한 IBM Food Trust, EY의 WineChain, KoreConX나 모인과 같은 핀테크 비즈니스, SmartResume, ANSAcheck, Artifact Labs와 같은 콘텐츠 관리 시스템 등의 시도들을 통해 블록체인을 통한 혁신 비즈니스사업이 성공하기 위한 다양한 경험들이 축적되었다. 반면 테라·루나, FTX, 블록파이, 위믹스 사태 등에서 불거져 나온 많은 문제점들은 한창 논의 중인 디지털자산 산업 규제방안의 논의에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해 줄 수 있다는 점도 반면교사로서 시의적절한 영향을 줄 수 있다.

셋째, 무수한 기업들이 이미 블록체인기술을 인공지능과 마찬가지로 4차산업혁명의 핵심요소기술로 인지하고 준비를 시작한 상태라는 점이다. 금융업계에서는 이미 디지털자산 연계 상품들을 매개로 많은 기업들이 전통자산과 디지털자산의 공존체제에 발을 들여놓은 상태다. 디지털자산은 많은 면에서 실물자산과 연계되어 다각화 측면에서 효용이 있음을 많은 연구결과들이 뒷받침하고 있다. 또한 전통금융기관들은 거래인프라, 고객신원파악, 리포팅 등 다양한 영역에 블록체인기술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고 실명계좌, 커스터디 서비스 등을 제공해 디지털자산 거래소들과의 파트너쉽을 활발히 모색하고 있다. 실물경제 기업들은 블록체인기술의 강점을 이용한 사업부를 수년간 실험적으로 운영하면서 일부는 분사를 통한 본격적인 사업화에 시동을 걸고 있고 일부는 전사적 확대적용을 모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4차산업혁명의 다른 기술들, 특히 인공지능과의 결합을 통해 혁신성 극대화를 추구하고 있다.

세상에 등장한지 13년 밖에 안 되는 블록체인기술에 대해 짧은 기간 동안 많은 경험을 축적했고 교훈을 쌓아왔다. 최근에는 무분별한 투자로 인한 거품들이 꺼지면서 옥석도 가려지고 있다. 또한 이 기술의 급진적인 혁신성을 따라잡지 못하던 글로벌 정부들이 본격적인 규제와 진흥을 준비해 불확실성이 해소될 전망을 보이고 있다. 이런 흐름을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블록체인 혁명이 체감될 원년으로 기대해 본다.

 


NEWSROOM 뉴스레터 신청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서

이메일